덕적도 여행-덕적, 소야도 가는 길

    자연을 품은 아름다운 섬 덕적도 여행입니다. 2012년 행정안전부가 선정한 "찾아가고 싶은 섬" 베스트-10에 들어갔었네요. 인천은 서해 5도를 비롯해 다양한 섬을 품고 있지만 그중 덕적도는 인천시민을 포함해 전국 각지에서 많은 사람이 찾는 곳입니다.

     

    수도권에서 접근하기도 쉽고(?) 서포리 해수욕장, 밧지름 해변 등 청정한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멋진 해변과 산행하기 좋은 봉우리도 많아 사시사철 관광객이 머무는 곳이기도 합니다. 또한 덕적도는 천혜의 자연환경답게 바다낚시의 명소로도 유명하답니다.

     

    덕적도 관문 진리 선착장 입구

     

    덕적도 여행

    덕적도는 인천광역시 옹진군 덕적면에 들어갑니다. 진리 선착장 앞의 소야도, 자구리 축제로 널리 알려진 문갑도, 관광객이 많이 찾는 굴업도, 백아도, 지도, 울도 등 여러 자섬을 품고 있습니다. 한국관광공사에서 운영하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사이트에 덕적도 소개가 잘 되어있네요. 일부 내용을 발췌, 인용합니다.

    인천광역시 옹진군에 속한 덕적도는 6개의 자도(소야도, 문갑도, 굴업도, 백아도, 울도, 지도 )와 함께 있으며 여의도 면적의 7배나 되는 비교적 큰 섬입니다.

    덕적도라는 명칭은 깊은 바다에 있는 섬이라고 하여 ‘큰 물 섬’이라는 우리말에서 유래하였으며 주민들의 덕이 많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기도 하다.

    덕적도의 자연환경은 타 관광지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그 풍경이 아름다워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으며 그중에서도 서포리 해변은 200~300년 된 해송과 백사장이 어우러져 절경을 이룬다.

    또한, 서포 2리 밧개 저수지로 가면 바갓수로봉의 임도가 개설되어 있으며, 바갓수로봉의 용담에 도착하면 덕적군도의 많은 섬들을 조망할 수 있다.

    용담은 용왕에게 제사를 지낸 곳으로 용이 살고 있다는 전설이 있다. 덕적도는 육지에서 1시간 정도 소요되어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 있어 당일치기나 1박 2일로 관광 오기에 적합하다.

    출처: 대한민국 구석구석

     

     

    덕적도 진리 선착장에 있는 '사랑의 우체통'입니다. 가족, 사랑하는 연인, 친구에게 편지를 보내면 1년 후에 도착하는 우체통이지요. 요즘 세상에 누가 손편지를 쓰냐고 타박할지 모르지만, 낭만이 넘칩니다.

     

    아날로그의 진한 감동을 느껴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요. 쑥스러워 다른 사람에게 못 보낸다면 본인에게 편지를 써 1년 후에 받는다면 기분이 어떨까요. 유치함에 치를 떨 수는 있어도 흐뭇한 감상도 들겠지요. 1년 전 편지 보낼 당시를 회상할 수도 있고요.

     

     

    덕적도와 소야도는 현재 도보와 차량 통행이 가능한 다리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마주 보고 지척에 있는 덕적도와 소야도이지만 다리가 없을 때는 두 섬을 왕래하는 조그만 배가 있었답니다. 

     

    소야도 역시 자연경관이 아름답고 멋지게 꾸민 펜션이 많으며 낚시객과 관광객이 즐겨 찾는 섬이기도 합니다.

     

     

    덕적도, 소야도 가는 길

    덕적도에 가는 방법은 인천 연안여객터미널과 대부도 방아머리 선착장에서 여객선을 타야 합니다. 인천에서는 차량 도선이 가능한 카페리와 고속여객선이 운항하고, 대부도 방아머리 선착장에서는 카페리선이 운항합니다.

     

    주말과 평일, 성수기와 비수기에 따라 운항 횟수와 시간이 약간씩 차이가 납니다. 배표 예매, 예약은 인터넷이나 현장에서 예매할 수 있습니다.

     

    주말이나 성수기에는 배표 구하기가 상당히 힘듭니다. 미리 예약하고 준비하는 것이 좋네요. 여행 당일 인천 연안여객터미널, 방아머리 선착장에서 현장 예매도 가능하지만 가급적이면 미리 예매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인터넷은 해당 선사(고려 고속 해운, 대부해운) 홈페이지 또는 한국 해운조합에서 운영하는 "가보고 싶은 섬" 사이트를 이용하면 됩니다. 스마트폰 어플도 있으니 섬을 자주 찾는 다면 어플을 설치하는 것도 좋을 겁니다.

     

    금일 현재 사람만 탈 수 있는 고속여객선은 소야도만 운항합니다. 덕적도 선착장 부교가 고장 나서 접안이 안되네요. 소야도에서 하선 후 공영버스를 이용해 덕적도로 넘어가야 합니다. 차량, 사람이 같이 타는 카페리선은 덕적도 접안이 가능합니다.

     

     

     

    이상 덕적도, 소야도 여행 및 가는 길이었습니다. 코로나 19로 여행도 수월치 않고 위축되는 시기이지만, 계획을 세웠다면 멋진 추억 많이 만드세요.

     

    사업자 정보 표시
    성원공인중개사사무소 | 이승일 |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숭의동 169 - 42 (1층) | 사업자 등록번호 : 792-17-01426 | TEL : 010-7347-4332 | Mail : sll0915@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개설등록번호:28177-2021-00061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