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증상 및 예방 방법

    남녀노소 갈릴 것 없이 멀리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탈모입니다. 패션의 완성은 머리라는 말이 있듯이 멋있게 기르거나 깔끔하고 단정하게 정리한 머리카락은 풍기는 분위기마저 다르게 하지요.

     

    여름에서 가을로 접어드는 환절기인 요즘 탈모는 특히 고민입니다. 환절기에는 두피가 예민해져 유독 머리가 많이 빠지기 때문이지요. 

     

    동물도 털갈이를 하는 가을에는 피부가 건조해지고 혈행이 원활하지 않아 다른 계절에 비해 탈모 증세가 심해지기도 합니다. 특히 남성호르몬의 분비가 많아져서 탈모 증세가 있는 남자에게는 유독 괴로운 계절이랍니다.

     

    생활백과에 두피를 건강하게 하는 방법과 탈모 증상 및 예방법이 있어 정리해 올려봅니다. 머리가 풍성한 사람은 별거 없다지만 탈모가 심하면 머리카락 한올도 소중하답니다.

     

     

    탈모 증상 및 예방 방법

    씨앗이 아무리 훌륭해도 토양이 건강하지 않으면 좋은 열매를 맺을 수 없듯 두피도 마찬가지입니다.  두피는 머리를 둘러싼 피부와도 같아서 얼굴을 다루듯 정성을 들이지 않으면 그 대가를 톡톡히 치러야 하지요.

     

    예민하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민감성 두피, 나아가 스트레스성 탈모 증상을 보일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잦은 염색과 파마도 두피를 피곤하게 하는 대표적 요인 중 하나입니다.

     

    모발이 점점 가늘어지고 약해지다가 머리를 감을 때 빠지는 모발 수가 점점 증가하고 정수리 부분의 모발이 성겨지기 시작하면 탈모 초기 증상입니다.

     

    머리가 빠지기 시작하는 탈모 초기 증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모발이 계속 자랄 수 있도록 충분한 영양을 공급하고 마사지 등을 통해 혈액순환이 잘되게 하는 것입니다.

     

    탈모를 예방할 수 있는 식품으로는 단백질이 풍부한 검은콩, 호두, 우유, 달걀 등의 식품과 무기질이 풍부한 다시마, 미역 등 해조류가 좋답니다. 가급적 동물성 단백질은 피하고, 식물성 단백질, 비타민 식품, 시금치, 간, 장어, 난항, 레몬 등이 좋습니다.

     

    모든 질병의 원인이 되는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도 탈모 예방의 중요한 방법입니다. 또한 규칙적인 생활 습관과 올바른 식습관도 탈모 증상을 막기위한 모발 건강에 중요합니다.

     

     

    탈모 증상 예방을 위한 생활법

    탈모 증상 예방을 위한 방법이지만 어디에나 통용되는 것이기도 하네요.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몸의 혈액순환을 도모하는 규칙적인 운동, 특히 직장인에게 많이 발생하는 오십견(어깨와 등의 통증)을 예방하는 근육 이완 스트레칭이 좋습니다.

     

    두피는 가려져 있지만 얼굴 피부보다 예민한 피부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지나친 음주와 흡연은 두피건강에 해로워 탈모를 일으키기도 하지요.

     

    두피는 알코올에 민감하게 반응해 홍반과 염증을 유발하며 피지 분비가 갑자기 증가하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고, 담배의 니코틴은 혈액순환 장애를 불러 모발 성장에 나쁜 영향을 미칩니다.

     

     

     

    여기까지 생활백과를 참조해 탈모 증상 및 예방법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조금만 신경쓰고 노력한다면 할 수 있는 방법이 많네요. 특히 술, 담배는 두피 건강의 적이라니 끊어야겠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성원공인중개사사무소 | 이승일 |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숭의동 169 - 42 (1층) | 사업자 등록번호 : 792-17-01426 | TEL : 010-7347-4332 | Mail : sll0915@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개설등록번호:28177-2021-00061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