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운세5월22일띠별운세

    오늘의운세2021년5월22일토요일띠별운세(음력4월11일경오)

    미세먼지조심 건강관리 행복한하루되세요

    언제나 찾아주시는 모든분들께 행운듬뿍드려요

    코로나극복 사회적거리두기!

     

    ▶ 쥐띠
    48년생 혼자가 아니다. 도움을 청해보자.60년생 하하 호호 만남 추억을 만들어보자.72년생 상상으로 그렸던 시작에 나서보자.84년생 시련도 아픔도 시간을 믿어보자.96년생 최선을 다한 실패 경험이 되어준다.

    ▶ 소띠
    49년생 잘한다, 허세 모양만 우스워진다.61년생 뿌듯한 결과물 어깨가 높아진다.73년생 사기충전 뜨거운 응원을 받아보자.85년생 잔뜩 했던 기대 허탈감만 남겨진다.97년생 매가 두려워도 솔직함이 우선이다.

    ▶ 범띠
    50년생 지키려는 욕심 손해가 배가 된다.62년생 초지일관 고집은 만세를 불러낸다.74년생 편견이나 선입견 땅을 칠 수 있다.86년생 입에서 나온 말은 약속이 되야 한다.98년생 고개 숙이는 겸손 가치를 높여준다.

    ▶ 토끼띠
    51년생 조금은 다른 시도 변화를 가져보자.63년생 거래는 잠재적 이익을 봐야 한다.75년생 눈이 즐거워지는 구경에 나서보자.87년생 꿈이 닮아가는 과정을 거쳐보자.99년생 옆자리를 지키는 조연이 되어보자.

    ▶ 용띠
    52년생 기대치를 낮추고 거래에 응해보자.64년생 열심히 살아왔다 증거를 남겨보자.76년생 벼랑 끝 위기에서 지혜를 꺼내보자.88년생 참고 인내해야 보석이 될 수 있다.00년생 끈끈한 우애 깊은 정을 쌓아보자.

    ▶ 뱀띠
    41년생 두둑한 용돈벌이 지갑을 살찌우자.53년생 안이한 대처 고생문에 들어선다.65년생 조용하고 차분히 뒷전을 지켜야 한다.77년생 아껴야 한다는 각오가 필요하다.89년생 공정한 경쟁에서 승리를 잡아낸다.01년생 보람이자 영광인 감투를 쓸 수 있다.

     

     

     

     

     



    ▶ 말띠
    42년생 내심 아쉬워지는 이별인사가 온다.54년생 쉬어가는 여유 내일을 준비하자.66년생 갈등의 골이 깊던 화해에 나서보자.78년생 애써 밝은 모습 씩씩함을 보여 내자.90년생 책임이 무거운 숙제가 남겨진다.02년생 아름다운 모습 땀방울을 흘려보자.

    ▶ 양띠
    43년생 나름의 묘안으로 문제해결 해내자.55년생 가격비교 바쁜 발품을 팔아보자.67년생 오랫동안 쌓아왔던 타성을 고쳐내자.79년생 초조한 긴장으로 실수를 막아내자.91년생 따끔한 일침은 교훈임을 알아내자.

    ▶ 원숭이띠
    44년생 독하지 못하면 불이익을 볼 수 있다.56년생 행복이 그려지는 기회를 잡아내자.68년생 먼저 하는 배려 배가 되어 돌아온다.80년생 야심찬 계획은 혹평을 받아낸다.92년생 반복되던 연습이 결과로 보여 진다.

    ▶ 닭띠
    45년생 호언장담 큰 소리 실패가 남겨진다.57년생 눈물이 먼저 오는 축하를 받아보자.69년생 궁금했던 믿음 미소가 그려진다.81년생 서운함은 잠시 고마움을 가져보자.93년생 책에는 없는 삶의 배움을 가져보자.

    ▶ 개띠
    46년생 어떤 부탁이듯 모른 척 해야 한다.58년생 설마 했던 행운이 현실이 되어준다.70년생 위험한 장사로 욕심을 채워보자.82년생 일인 다역으로 눈도장을 찍어내자.94년생 품속을 벗어나는 자유를 가져보자.

    ▶ 돼지띠
    47년생 분위기에 취하면 손해로 얼굴진다.59년생 자신과의 싸움 강하게 맞서보자.71년생 기록으로 남겨질 자랑이 생겨난다.83년생 덜 익은 솜씨 담금질을 더해보자.95년생 가슴이 떨려지는 인연을 볼 수 있다.

    녹유펌 감사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성원공인중개사사무소 | 이승일 |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숭의동 169 - 42 (1층) | 사업자 등록번호 : 792-17-01426 | TEL : 010-7347-4332 | Mail : sll0915@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개설등록번호:28177-2021-00061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