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독감 신종 플루 바이러스 발견

     

    중국서 돼지독감 신종 플루 바이러스 발견 팬데믹  대유행 가능성!

    코로나 극복 돼지독감 극복 대한민국 함냅시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중국에서 발견된 신종 독감 바이러스가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에 이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현지시간) 중국 연구팀은 '새로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중국 돼지에게서 발견됐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미국 과학 저널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게재했다.

     

    연구팀은 중국 돼지에게서 발견된 새로운 바이러스를 'G4 EA H1N1'이라고 이름 붙였다. 이 바이러스는 지난 2009년 팬데믹을 일으켰던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와 북미 'H1N1' 바이러스의 성질을 섞은 것과 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연구팀은 지난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중국 축산농가의 돼지들에게서 3만여개의 검체를 채취했으며, 이를 분석한 결과 179개의 독감 바이러스를 발견했다. 발견된 바이러스 대부분은 'G4'라 불리는 유형이었다.

     

    논문에서 연구팀은 "G4 바이러스는 지난 2016년 이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중국 10개 지역에서 발견된 돼지 독감 유전자 타입 중 대부분이 G4 유형으로 밝혀졌다"며 "G4는 지난 2009년 조류독감 팬데믹을 일으킨 H1N1 바이러스 유전자를 포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G4 타입 바이러스는 인간-인간 전염을 일으킬 가능성은 적다"면서도 "2009년 대유행 이후 바이러스가 인간-인간 전염이 가능하도록 적응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G4 EA H1N1' 바이러스는 이제 중국 축산농가의 큰 문제가 되어가고 있다"며 "그리고 G4 바이러스가 돼지 가운데 늘어나면 어쩔 수 없이 인간도 노출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만일 더 많은 감염이 이뤄지면 바이러스가 새 환경에 적응하고 대유행이 될 수도 있다"며 "농가와 농부에 대한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성원공인중개사사무소 | 이승일 |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숭의동 169 - 42 (1층) | 사업자 등록번호 : 792-17-01426 | TEL : 010-7347-4332 | Mail : sll0915@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개설등록번호:28177-2021-00061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